'잠실운동장 테러'가 장난?…글 올린 20대 재수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일 잠실운동장을 폭탄 테러하겠다는 글을 올린 20대 남성이 즉결심판이 아닌 사건 재수사를 받게 됐다.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뉴스1
경기북부경찰청이 잠실운동장을 폭탄 테러하겠다는 글을 올려 대피 소동을 일으킨 20대 남성에 대해 재수사를 지시했다.

8일 경기 고양경찰서는 경범죄 처벌법 위반 혐의로 A씨(22)를 즉결심판에 넘기려고 했으나 경기북부경찰청이 수사 지휘를 맡으면서 이 사건을 원점에서 재수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사건이 무거워 단순 경범죄로 처벌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해 지휘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공무집행방해, 업무방해 등의 혐의를 검토하고 있으나 A씨가 중증 지적장애를 갖고 있어 혐의를 적용하는 데 다소 시간이 걸릴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죄가 적용될 수 있는지 여러 방면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 7일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자신을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조직 전사'(IS)라고 주장하며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 오전 중 3차례 폭탄을 터뜨리겠다는 내용을 올렸다. 이로 인해 당시 운동장에서 '서울페스타 2022' 개최 준비를 위해 작업하던 작업자들과 연습 중이던 프로야구 LG트윈스 선수단이 대피하고, 경찰과 소방당국이 폭탄 수색작업을 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경찰은 글의 내용이 허위로 판단하고 오전 11시 14분쯤 수색을 종료했다. 문제의 글도 나중에 삭제됐다. 경찰은 신고 접수 즉시 게시글의 IP 주소를 추적해 경기 고양시에 거주하던 A씨가 글을 작성한 것을 확인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장난으로 글을 올렸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경찰도 A씨가 중증 지적장애인임을 감안해 신병을 확보하지 않고 경범죄 처벌법을 적용해 즉결심판에 회부할 예정이었다.

즉결심판은 20만원 이하의 벌금형 등에 해당하는 경미한 범죄에 대해 경찰서장의 청구로 약식재판을 받는 제도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3.39상승 25.1215:32 11/29
  • 코스닥 : 727.54상승 9.6415:32 11/29
  • 원달러 : 1326.60하락 13.615:32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15:32 11/29
  • 금 : 1740.30하락 13.715:32 11/29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김기록 대표 '코리아센터 합병과 전략 발표'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