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당원서 1만장 유출·증거인멸 시도'… 전북 전 공무원 구속 기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북 공무원 간부 출신이 정당 입당 원서 사본을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은 지난 4월22일 전북 전주 전라북도자원봉사센터에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관련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압수수색을 마친 후 증거품을 옮기는 모습. /사진=뉴스1
전북도 전 공무원 간부가 정당 입당 원서를 유출한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8일 전주지검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전북자원봉사센터 전 간부 A씨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는 더불어민주당 입당원서 사본을 1만여장 유출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다. 이날 뉴시스에 따르면 A씨는 민주당 입당원서 사본 1만여장을 입수해 봉사센터에서 관리하는 등 당내 경선에 개입하려 했다.

A씨는 당사자 동의 없이 받은 입당원서를 엑셀파일로 정리, 권리당원 만들기를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자 휴대전화를 교체하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도 포착됐다. 앞서 경찰은 지난 4월 봉사센터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민주당 입당원서 사본 1만여장을 확보한 바 있다.

아울러 전북경찰청은 A씨 이외에도 현 봉사센터장과 전북도 전 비서실장, 기타 공무원 간부 등 5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추가 입건해 조사에 착수했다.


 

  • 0%
  • 0%
  • 코스피 : 2443.48상승 10.0910:17 11/30
  • 코스닥 : 727.14하락 0.410:17 11/30
  • 원달러 : 1325.20하락 1.410:17 11/30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10:17 11/30
  • 금 : 1763.70상승 8.410:17 11/30
  • [머니S포토] 전국 일대 한파경보 내려진 가운데...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주유소 곳곳 유류 품절... 바닥난 '휘발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운송 거부 지속에 결국 칼빼든 정부
  • [머니S포토] 전국 일대 한파경보 내려진 가운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