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경 이어 한기호·홍철호·강대식…與 지도부 줄사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8일 최고위원직을 내려놓은 가운데 한기호, 홍철호,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들도 각각 맡고 있던 당직들을 내려놓았다. 사진은 지난달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국가안보문란 실태조사 TF 4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최고위원직을 내려놓은 가운데 한기호, 홍철호,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들도 각각 맡고 있던 당직들을 내려놓았다.

한기호(사무총장)·홍철호(전략기획부총장)·강대식(조직부총장) 의원은 8일 입장문을 통해 "전임 대표체제(이준석) 하 지도부였던 저희가 당직을 내려놓는 것이 정도라고 생각했다"며 당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들은 "지난 상임전국위(지난 5일)에서는 현 상황이 당의 비상상황임을 규정하고 비대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기로 의결했다"며 "내일(오는 9일) 전국위에서는 작금의 혼란을 수습할 비대위원장을 의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비대위원장이 임명되면 새로운 지도부를 꾸려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당 운영을 시작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들은 "우리는 국민들이 정권교체를 위해 국민의힘을 선택해주신 이유를 절대로 잊어서는 안 된다"며 "당내 갈등과 분열로 민생과 개혁을 뒷전으로 미뤄놓는다면 민심이 떠나고 국정동력도 사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비대위를 필두로 당이 하나가 되어 하루빨리 혼란을 수습하고 제자리를 찾아 집권여당으로서 제 역할을 다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부연했다.

국민의힘은 오는 9일 오전 9시 전국위(당헌 개정안 의결)를 연 뒤 오후 2시 화상 의원총회(비대위원장 총의)를 개최한 후 전국위(비대위원장 의결)를 거쳐 비대위원장을 임명할 계획이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