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중고 SUV, 가격 철통 방어… 팰리세이드 시세 강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월 중고차 시세는 국산 SUV의 강세가 예측된다는 분석 자료가 나왔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중고차 매매단지. /사진=뉴시스
8월 중고차 시세에서 국산 SUV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8일 중고차 플랫폼 첫차에 따르면 7월 한 달 동안 집계된 중고차 거래 중 판매량 상위 차종을 국산·수입으로 분석한 결과 국산차는 현대자동차의 팰리세이드를 제외한 전 차종이 떨어질 전망이다. 팰리세이드는 전월대비 2.6% 오른 3150만~3900만원대에 거래가가 형성됐다.

두 번째로 판매량이 높았던 현대차 싼타페TM은 전월대비 2.1% 하락하면서 2350만~3190만원 대의 구매가를 형성했다. 이는 2.6% 소폭 반등한 팰리세이드와 신차 대비 감가율이 유사해 두 차종 모두 신차 대비 감가율이 약 25% 수준에 불과하다.

기아 더 뉴 쏘렌토 역시 신차보다 31% 저렴한 2049만원부터 거래된다. 이처럼 국산 SUV 차종은 뛰어난 실용성과 사용자 편의성을 바탕으로 대부분 견고한 가격 방어율을 보였다.

가장 많이 판매된 중고차는 기아 더 뉴 카니발로 최대 3.4% 떨어져 약 2090만원부터 구매가 가능할 것으로 예측된다.

국산 세단 중에서는 현대차 그랜저 IG가 판매량 상위를 차지했으며 지난달보다 2.0% 떨어져 8월 기준 최저가 1990만원이다. 또 다른 세단 현대차 쏘나타는 2.4%, 기아 더 뉴 K5 2세대는 1.2% 하락했다. 올 뉴 K3는 0.5% 하락하며 약보합 수준에 머물렀지만 신차 대비 52% 저렴한 가격대로 세단 중에서는 유일하게 1000만원 이하 예산으로 장만이 가능해졌다.

수입차 역시 주요 차종 대부분이 하락했다. 벤츠 E-클래스 5세대는 전월대비 2.9%, C-클래스 4세대는 1.6% 떨어졌다. 벤츠의 또 다른 준대형 세단인 CLS-클래스 3세대 역시 2.2% 하락했다. 출고 이후 3년이 채 되지 않은 중고 E-클래스는 신차 대비 감가율이 약 55%에 육박했다.

8월에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중고 매물 대부분이 높은 감가율을 기록할 전망이다. 물가 상승률이 24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하며 차량 유지비 부담이 큰 수입차의 인기가 줄어든 탓으로 분석된다.

이밖에 수입 SUV 중에서는 벤츠 GLC-클래스가 크게 떨어진 반면 아우디 Q7 2세대는 상승세다. GLC-클래스는 4.3% 하락해 최저 4000만원대로 구입이 가능해졌다. 현재 풀체인지 모델에 대한 사전 계약이 진행되고 있어 중고가는 지속 낮아질 전망이다.

이번 시세 자료는 첫차가 2019년식 주행거리 7만km 미만의 매물을 기준으로 산정한 자료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20.80보합 0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