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尹, UN사무총장과 오찬 회동"… 북핵 문제 등 논의(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2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UN사무총장과 오찬 회동을 할 예정이다. 사진은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주례회동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왼쪽)와 악수하고 있는 윤 대통령.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2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UN(국제연합) 사무총장과 오찬 회동을 할 예정이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윤 대통령과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오는 12일 오찬 회동을 한다"고 밝혔다. 회동에서는 ▲북핵 문제 ▲동북아 지역 정세 ▲9월 미국 뉴욕에서 개최될 유엔 총회와 관련해 논의가 있을 계획이다.

강 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이날 오전 대통령실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국민을 더 세심하게 받들기 위해 소통을 더 강화하라"며 "추석이 다가오고 있으니 지금부터 물가 관리를 철저히 하고 민생을 빈틈없이 챙겨야 한다"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한덕수 국무총리와의 주례 오찬 회동에서 국정 현안을 점검하고 향후 국정 쇄신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한 총리와의 회동에서 "국민의 뜻을 거스르는 정책은 없다"며 "중요 정책과 개혁 과제의 출발은 국민의 생각과 마음을 세심하게 살피는 과정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추석 명절과 관련해선 "물가, 경제 등이 어려운 상황에서 맞는 명절이다 보니 기대보다 걱정이 앞서는 분들이 많을 것"이라며 "비상상황에서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추석 민생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한 총리는 '다누리호 발사' 등 우주산업 육성과 관련해 "누리호 성공, 다누리호 발사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지지를 차세대 발사체 개발 등 기술 자립과 민간 주도 우주산업 생태계 조성의 모멘텀으로 이어가겠다"고 보고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우주 분야는 우리가 후발주자인 만큼 민·관·군의 역량과 기술을 총결집해야만 K-스페이스 시대를 앞당길 수 있다"고 답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