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요금 30만원 냅니다"…30년만에 갚은 80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과거 기차 시간이 임박해 버스 운임을 내지 못했던 80대가 뒤늦게 요금을 지불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과거 부득이한 사유로 운임을 지불하지 못했던 지하철 이용객이 뒤늦게 요금을 건넨 사연이 알려졌다.

8일 부산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서울에 사는 80대 A씨의 딸은 "아버지가 약 30년 전 도시철도에 미납한 요금이 있어 이용 운임 납부를 원한다"며 전화를 걸어왔다.

30년 전 관광차 부산을 방문했던 A씨는 여행 일정을 마친 뒤 서울로 향하고 있었다. 당시 서울행 기차 시간이 임박했던 그는 열차표를 발권하지 못한 채로 급히 전동차에 올랐다. 이어 역무원에게 자초지종을 털어놓았고 다행히 해당 직원의 배려로 A씨는 무사히 서울로 향할 수 있었다.

운임을 지불하기 위해 여러 방안을 찾던 A씨는 최근 딸의 도움으로 공사와 연락이 닿았다. 공사는 해당 고객에게 운임인 350원을 납부하도록 안내했으나 A씨는 다음 날 딸을 통해 30만원을 송금했다.

공사는 운임을 제한 나머지 금액을 돌려주기 위해 고객에게 여러 차례 연락했지만 딸은 '아버지 마음의 짐을 덜기 위한 행동'이라며 재차 사양했다. 이에 공사와 A씨의 딸은 30만원 중 운임 350원 외 29만9650원을 지역사회에 기부하기로 협의했다.

한문희 부산교통공사 사장은 "과거의 일을 잊지 않고 공사에 연락해 운임을 납부해준 고객에게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242.42상승 27.213:24 10/06
  • 코스닥 : 703.13상승 17.7913:24 10/06
  • 원달러 : 1402.50하락 7.613:24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3:24 10/06
  • 금 : 1720.80하락 9.713:24 10/06
  • [머니S포토] 금융위 김주현 "전세자금대출 이자 부담, 관심갖고 지켜볼 것"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토부 국감 원희룡 "국민 주거안정에 총력 기울일 것"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금융위 김주현 "전세자금대출 이자 부담, 관심갖고 지켜볼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