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에 벌벌 떠는 애플, 타이완 부품업체에 '중국산' 표기 요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닛케이아시아는 지난 8일 애플이 타이완 협력업체들에 중국으로 가는 부품들을 '타이완, 중국'이나 '중화 타이베이'로 표기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사진=로이터
애플이 중국의 무역 보복 조치를 우려해 한발 물러섰다. 애플은 중국으로 들어가는 타이완(대만) 부품 공급업체들의 제품 원산지를 '중국산'으로 표기하도록 요구했다.

일본 닛케이아시아 등은 지난 8일 이 같이 보도했다. 애플은 지난 5일 타이완 협력업체들에게 중국으로 향하는 제품이나 부품의 원산지를 '타이완, 중국' 혹은 '중화 타이베이'로 표기해달라고 요청했다. 언급된 표현들은 타이완이 중국의 일부임을 나타낸다.

애플은 타이완에서 아이폰 부품을 제조한 뒤 이를 중국으로 보내 조립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중국 원산지 표기 규제는 1999년부터 시작됐으나 그동안 중국 당국이 이를 엄격하게 검열하지 않았다. 하역과정에서 이른바 라벨 바꿔치기가 가능했다.

하지만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대만 방문 이후 해당 규정을 확실하게 적용하겠다는 입장으로 선회한 것이다. 매체는 앞으로 '메이드 인 타이완'(Made in Taiwan)이라는 원산지 라벨을 사용하면 중국 당국이 최고 4000위안(약 77만원)의 벌금을 부과하거나 운송까지 거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중국은 오랜 기간 타이완을 자국 영토로 인식해왔기 때문에 미국 고위 관리의 공식 방문을 강력히 반대했다. 그럼에도 펠로시 의장이 지난 3일 대만 방문을 강행하자 타이완에 경제 제재 조치를 내렸다. 지난주 타이완 감귤류나 냉동 생선 등 농수산물의 수입을 잠정 중단하거나 타이완으로 가는 천연모래의 수출까지 금지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애플이 중국 요구를 수용하는 것 말고는 선택지가 거의 없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애플은 오는 9월 아이폰14 공개행사를 예정된 만큼 중국의 요구를 거부하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애플이 앞으로 생산지를 다변화해 중국 의존도를 낮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애플 전문가로 유명한 궈밍치 대만 TF인터내셔널증권 연구원은 "애플이 차세대 아이폰을 처음으로 인도와 중국에서 동시 생산할 것으로 관측된다"고 밝혔다. 애플은 인도, 브라질에서도 공장을 가동하고 있지만 아이폰 신제품은 대부분 중국에서 생산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3.86상승 2.9218:03 09/27
  • 코스닥 : 698.11상승 5.7418:03 09/27
  • 원달러 : 1421.50하락 9.818:03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8:03 09/27
  • 금 : 1636.20상승 2.818:03 09/27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