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하늘이 뚫렸나? 중부지방 80년만에 폭우…물폭탄에 서울 지하철도 잠겼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박혜성 박아론 정진욱 기자 = 하루만에 400mm 가까운 폭우. 하늘이 뚫린 듯 비가 쏟아졌다. 도로도 지하철도 잠겼다. 강남역 일대에는 차량 50여대가 물에 잠겼다.

80년만에 중부지방에 쏟아진 기록적인 폭우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까지 동작구(기상청)에 360.5㎜ 비가 오며 600개 넘는 관측지점 중 가장 많은 일 강수량을 기록 중이다. 경기 광명 291.0㎜, 구로구 282.0㎜ 등으로 300㎜에 육박한 양의 비가 왔다.

서울 동작구에서는 집중 호우로 1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8일 밤 서울 관악구 도림천 일대가 물에 잠겨있다. 2022.8.8/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8일 밤 서울 관악구 도림천 일대가 물에 잠겨있다. 2022.8.8/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