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애 사퇴했지만…교육위 '학제개편-김건희 논문' 충돌 예고

박순애 사퇴로 인사검증 무산…5세 입학 논란은 그대로
野 '김건희 논문' 논란에 국민대 항의 방문…관련 자료 받기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022년 유·초·중등학교와 대학 분야 2학기 방역 및 학사운영 방안 발표를 위해 마이크를 조정하고 있다. 2022.8.4/뉴스1 ⓒ News1 김기남 기자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022년 유·초·중등학교와 대학 분야 2학기 방역 및 학사운영 방안 발표를 위해 마이크를 조정하고 있다. 2022.8.4/뉴스1 ⓒ News1 김기남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국회 교육위원회 첫 출석을 하루 앞두고 결국 자진사퇴했지만 여야는 ' 5세 초등학교 입학'을 골자로 한 학제개편안, 김건희 여사 논문 의혹 등을 둘러싸고 충돌할 것으로 보인다.

교육위는 9일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교육부, 국사편찬위원회 등 업무보고와 소위원회 구성을 논의한다. 이날 전체회의는 박 부총리가 임명 이후 처음 국회 상임위 출석을 예고하면서 업무보고 보다는 사실상 인사청문회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박 부총리가 전날 돌연 자진사퇴하면서 인사검증을 건너뛰었다.

하지만 여야가 벼르고 있는 교육 현안이 적지 않다. 교육부의 학제개편안 논란이 대표적이다. 민주당은 박 부총리의 사퇴로는 부족한 상황이라고 규정하고, 전면적인 쇄신을 요구하면서 윤석열 정부와 여당을 압박했다.

김건희 여사 논문 논란도 여야가 충돌하는 주요 쟁점이 될 전망이다. 국민대는 김 여사의 논문에 대해 '표절이 아니다'라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교육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전날 국민대 총장을 항의 방문했다. 이들은 연구윤리위원회 조사결과 보고서, 조사위원 명단, 조사위 회의록 등을 제출받을 예정이다.

이들은 "학교 측이 부정해도 전 국민이 다 아는 김건희 여사의 연구부정행위를 가릴 수는 없다"며 "국민대는 국민의 집단지성을 엄중하게 받아들여 자료들을 공개하고 과거의 실패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위 소속의 한 민주당 의원은 "인사검증을 할 필요가 없어졌지만 업무보고는 그래로 진행한다.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논란, 김 여사 논문 등이 주된 내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