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라자루스 훔친 암호화폐 세탁 도운 혐의로 '믹서 기업' 또 제재

美재무부, '토네이도 캐시' 제재…지난 5월 블렌더 이후 두 번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8일(현지시간) 북한이 탈취한 암호화폐(가상화폐)의 세탁을 도운 또다른 믹서 기업 '토네이도 캐시'에 제재를 가했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토네이도 캐시'가 2019년 설립 이래 70억 달러(약 9조1350억원)가 넘는 암호화폐 세탁에 관여했다며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 발표했다.

OFAC는 여기엔 북한과 연계된 것으로 알려진 해커 조직인 '라자루스'가 4억5500만 달러(약 5940억원) 이상의 암호화폐를 세탁한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믹서란 암호화폐를 쪼개 누가 전송했는지 알 수 없도록 만드는 기술로, 이 과정을 반복하면 자금 추적 및 사용처, 현금화 여부 등 암호화폐 거래 추적이 어려워진다. 믹서는 텀블러(tumbler)라고도 불린다.

'토네이도 캐시'는 '이더리움'을 기반으로 작동하며, 출처를 확인하려는 시도 없이 출발지나 도착지, 상대방을 난독화해 익명 거래를 무차별적으로 용이하게 하는 암호화폐 믹서로 알려져 있다.

이와 함께 지난 6월24일 블록체인 플랫폼인 '하모니 브릿지' 해킹 사건으로 탈취된 암호화폐 중 9600만 달러, 지난 2일 암호화폐 관련 기업인 '노매드'가 탈취당한 암호화폐 중 최소 780만 달러의 세탁에도 토네이도 캐시가 사용됐다고 OFAC는 설명했다.

하모니는 1억 달러의 암호화폐를 절취당했는데, 이 역시 라자루스의 소행이라는 미국 전문기업의 분석이 나온 바 있다.

브라이언 넬슨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공개적인 확약에도 불구하고 토네이도 캐시는 악의적인 사이버 행위자들이 자금 세탁을 하는 것을 막기 위한 효과적인 통제를 부과하는데 반복적으로 실패했다"면서 "(이같은 행태가) 상습적이었고, 위험을 대처하기 위한 기본적인 조치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넬슨 차관은 "재무부는 범죄자들과 그들을 돕는 사람들을 위해 암호화폐를 세탁하는 믹서들에 대한 조치를 계속 적극적으로 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재 대상에 오르면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미국인과 거래하는 것이 금지된다.

앞서 재무부는 지난 5월 믹서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블렌더'를 제재했다. 블렌더는 라자루스가 지난 3일 블록체인 비디오 게임 '액시 인피니티'에서 탈취한 가상화폐 6억2000만 달러 중 일부를 세탁하는 데 사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라자루스는 이미 지난 2019년 미 재무부의 제재 대상에 올라 있는 상태다.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