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너무 좋아"… 그리, 전여친 이성 문제로 눈물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리가 자신의 연애 경험담을 들려줬다. /사진='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제공
방송인 그리가전 여자친구의 이성 문제로 눈물을 흘렸던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이하 '이별리콜')에서는 '남사친(남자 사람 친구)'과 관련된 문제로 첫사랑과 이별하게 된 리콜녀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그리는 "저는 영상통화를 싫어한다. 예전에 사귄 여자친구가 '남사친'과 영상통화를 하고 그 화면을 캡처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근데 그 '남사친'이 웃통을 깠었다. 그런데 몸이 너무 좋더라. 그걸 보면서 울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리는 "남자친구가 몸이 좋았고, 또 여자친구가 그걸 보며 웃고 있더라"며 "그때부터 (여자친구의) 이성친구는 안 된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8.63하락 2.310:57 09/30
  • 코스닥 : 675.56상승 0.4910:57 09/30
  • 원달러 : 1429.50하락 9.410:57 09/30
  • 두바이유 : 87.33상승 2.6710:57 09/30
  • 금 : 1668.60하락 1.410:57 09/30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교육주체의 자율·자유 최대 허용해야"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교육주체의 자율·자유 최대 허용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