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정우성=멘토스 절도범?… "주인 찾습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정우성이 본의 아니게 멘토스 도난사건을 일으켜 사과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아티스트컴퍼니 공식 인스타그램
배우 정우성이 본의 아니게 멘토스 도난사건을 일으켜 사과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아티스트컴퍼니 공식 인스타그램
배우 정우성(49)이 '멘토스 도난 사건'을 사과하며 영상을 게재했다. 지난 8일 정우성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의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멘토스 주인을 찾는다"란 글과 함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멘토스를 양손으로 꼭 쥐고 있는 정우성의 모습이 담겼다. 정우성은 "멘토스 주인을 찾는다. 제가 대구 무대인사 때 어떤 분과 악수하는데, 손에 멘토스를 쥐고서 제 손을 꼭 잡으시길래 주시는 줄 알고 '감사합니다'하고 주머니에 넣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그게 아니었다. 본의 아니게 멘토스 도난 사건을 일으켜 사과드린다. 멘토스 주인을 찾는다. 연락달라"고 고개를 숙여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지난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우성에서 멘토스를 빼앗긴 사람의 글이 공개됐다. 작성자는 "정우성이 내 멘토스 가져감"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오늘 무대 인사 갔다가 퇴근길에서 멘토스 그냥 주머니에 있어서 악수할까 봐 쥐고 있었는데 가져감"이라며 정우성을 만났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배우 정우성(49)이 '멘토스 도난 사건'을 사과하며 해당 팬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아티스트컴퍼니 인스타그램
정우성의 글이 공개되자 작성자는 다시 글을 올리며 "나는 기분 좋아서 쓴 것인데 인기글이 되면서 어떻게 소속사까지 봤나보다"라며 "너무 죄송하고 부끄러워서 DM 바로 보냈다. 글은 오해의 소지가 될까봐 얼른 지웠다"고 덧붙였다.

작성자는 SNS를 통해 소속사에서 받은 글을 공개하기도 했다. 아티스트 컴퍼니 측은 "소중한 멘토스 선물과 영화 '헌트'에 대한 따뜻한 관심 감사드린다"면서 "너무 감사해 '헌트' 무대인사 때 모시고 싶다. 소중한 멘토스를 '헌트' 사인 굿즈와 함께 드려도 되겠냐"고 정중하게 감사 인사를 건넸다.

정우성이 출연한 영화 '헌트'는 오는 10일 개봉한다. 배우 이정재가 연출한 첫 영화다.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란 사건을 마주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이야기다. 절친인 정우성과 이정재가 영화 '태양은 없다'(1998) 이후 20여년 만에 함께 출연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0.55상승 35.0609:16 10/04
  • 코스닥 : 686.89상승 14.2409:16 10/04
  • 원달러 : 1432.90상승 2.709:16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09:16 10/04
  • 금 : 1702.00상승 3009:16 10/04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