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기록적 폭우 대응 위해 부동산 관계장관회의 철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세종청사 /사진=머니S
정부가 9일 예정이던 부동산 관계장관회의와 '250만가구 이상 주택공급대책' 발표를 잠정 연기했다.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는 이날 긴급공지를 통해 "호우 상황 대처를 위해 이날 예정이던 모든 발표 일정을 잠정 연기한다"며 "추후 발표 일정 등은 다시 공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당초 이날 오전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주재로 부동산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윤석열 정부 첫 주택공급대책을 발표할 계획이었다.

공공택지 개발과 함께 재건축·재개발 활성화를 위한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완화 등 방안이 담길 예정이었다. 윤 대통령 대선 공약이던 청년 원가주택·역세권 첫 집 공급 등도 담길 것으로 전망됐다.

전날 중부지방에서 발생한 기록적인 폭우로 침수 피해가 확산되자 정부는 대책 발표를 미루고 피해복구 등에 대응하기로 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폭우 상황과 장·차관 일정 등으로 부동산 관계장관회의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