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폭탄에 물바다… 침수된 전기차 타면 감전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쏟아진 폭우로 전기차가 물에 잠겼더라도 각종 안전장치 덕에 감전 위험은 낮다. 사진은 지난 8일 내린 집중호우로 서울 강남구 일대 도로가 침수돼 차들이 물에 잠긴 모습. /사진=뉴시스
수도권에 지난 8일부터 물폭탄이 쏟아져 곳곳이 물바다가 되면서 수많은 차들이 물에 잠겼다.

전기자동차의 경우 일반 자동차 보다 안전 우려가 더 크다. 상극인 물과 닿아서다. 수리비로 차 1대값을 날릴지도 모른다는 걱정에 차주들의 깊은 한숨이 곳곳에서 들리지만 수리비가 많이 들지라도 안전에는 이상이 없다.

9일 한국자동차시민엽합에 따르면 고전압 시스템을 사용하는 전기차는 침수되거나 비에 노출돼도 감전 우려는 없다. 전기차는 이중 안전장치를 갖추고 있고 기밀 및 방수기능으로 밀폐돼 있어 차가 물에 잠기는 침수 시에도 물이 스며들지 않아서다.

배터리 등 주요 장치에는 수분감지 센서가 있어 물이 스며들면 자동으로 전원을 차단한다.

다만 전기차 엔진룸을 씻을 때는 절연성분이 함유된 특수 전용 세척제를 사용해야 한다. 스스로 세척을 하다 자칫 차가 망가질 우려가 있는 만큼 전문가에게 맡기는 것이 중요하다.

이밖에 전기차에는 과전류 대응을 위한 보호용 퓨즈가 겹겹이 장치돼 있어 번개에도 안전하다. 전기차에 번개가 맞으면 차의 표면을 타고 노면으로 빠지도록 설계돼 있다.

다만 충전 중 번개를 맞았을 경우는 부품 손상 가능성이 있다. 이 경우 시동을 걸지 말고 곧바로 전문가에게 맡겨 점검·수리를 받아야 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4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