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전국위 개의… "새 지도부 선출, 핵심 과제가 돼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9일 개의한 국민의힘 전국위원회에서 당대표 직무대행에게 비대위원장 임명권을 부여하는 당헌 개정안과 비대위원장 임명안이 상정됐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대위 체제 전환과 이에 따른 당헌당규 논의를 위해 전국위에 참석한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의장(왼쪽)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을 위한 전국위원회를 개의했다. 이날 전국위에서는 당대표 직무대행에게 비대위원장 임명권을 부여하는 당헌 개정안과 비대위원장 임명안이 상정됐다.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 의장은 9월 오전 9시부터 시작된 전국위에서 "오늘 전국위에 상정된 당헌 개정안과 비대위원장 임명안은 당과 윤석열 정부가 처한 상황이 비상상황이라는 인식 아래 조속한 시일 내 집권여당으로서 국민적 신뢰를 회복하고 윤석열 정부의 안정적 국정 운영을 뒷받침하기 위해 당헌·당규상 적법한 절차를 거쳐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과 윤석열 정부가 엄중한 상황에서 출범할 비대위는 조속히 새로운 지도부를 선출하는 것이 핵심 과제가 돼야 할 것"이라고 비대위 성격을 규정했다.

서 의장은 "제 개인적 의견과 별개로 전국위원 여러분들의 고견이 있을 것"이라며 "당의 역사 속 중대 사안마다 중심을 지켜온 전국위가 당 화합과 윤석열 정부 성공을 견인하도록 대안을 제시해주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난 금요일(지난 5일) 상임전국위는 현재 당 상황을 비상상황이라고 유권해석을 내렸다"며 "또 최고위가 제안한 당헌 개정안의 전국위 상정을 의결했다"고 전했다. 이어 "상임전국위에 참석한 마음은 하루라도 빨리 당이 정상화돼 안정적으로 국정을 뒷받침해야 한다는 간절함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 원내대표는 "오늘 우리가 모인 이유 역시 다르지 않다"며 "당이 안정을 찾도록 전국위원 여러분들께서 결단을 내려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민생이 매우 어렵다"며 "당 내부 문제로 더 이상 낭비할 시간이 없다"고 부연했다.

권 원내대표는 "당이 안정돼야 국정도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다"며 "오늘 우리의 결단으로 당이 안정을 되찾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전국위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11시30분까지 상정된 안건에 대한 찬성과 반대를 묻는 자동응답(ARS) 투표를 진행한다. 투표 결과는 낮 12시쯤 서병수 의장이 발표할 예정이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