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연말까지 전국 101곳·2만6454가구 공공임대주택 공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토부가 올해 말까지 전국 101곳, 총 2만6454가구 공공임대주택에 대한 입주자 모집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12 서울 강남구 자곡동 더스마티움 내 행복주택 안내관의 모습. 사진=뉴스1
최근 전세가격 상승과 고물가·고금리 등 무주택 서민의 주거 부담이 가중되면서 안심하고 거주할 수 있는 주거 공간에 대한 요구가 확대되는 가운데 국토교통부가 올해 말까지 전국 101곳, 총 2만6454가구 공공임대주택에 대한 입주자 모집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9일 국토부에 따르면 서울·경기·인천 지역에서는 총 48곳, 1만6977가구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서울 강동천호1 행복주택(94가구) ▲동탄2 신도시 행복주택(1500가구) ▲양주옥정 행복주택(1215가구) 등이 공급될 계획이다.

앞서 공공임대주택은 시세보다 저렴하게 거주 가능한 주택이다. 세입자에게 시세 30% 이하 수준으로 공급되는 영구임대주택과 다양한 계층에게 공급되는 국민임대주택, 청년·신혼부부 등 청년층에게 주로 공급되는 행복주택 등으로 구분된다.

특히 과천지식정보타운S-8(114가구)은 육아특화시설이 복합된 신혼부부용 특화 행복주택으로 중앙광장과 주차장 100% 지하화 설계 등으로 조성했다. 실내 골프연습장, 피트니스 클럽 등 최근 입주민들이 선호하는 커뮤니티 시설도 마련했다.

비수도권에서는 총 53곳, 9477가구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남원주역세권 행복주택(435가구) ▲아산탕정 행복주택(1054가구) ▲광주선운2국민임대주택(447가구) 등이다.

이 가운데 진주가좌 행복주택(150가구)은 경상대 가좌캠퍼스 내에 건설돼 시세 68% 수준으로 대학생에게 전량 공급될 예정이다. 학생들이 활발한 모임 활동 등을 할 수 있게 라운지, 북카페 등 커뮤니티 시설을 풍부하게 배치한 것이 특징이다.

이소영 국토부 공공주택정책과장은 "이번 입주자 모집 일정 안내가 공공임대주택 청약을 준비했던 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무주택 서민들이 안심하고 거주할 수 있는 공공임대주택을 향후에도 필요한 곳에 꾸준히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청약 신청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 경기주택도시공사(GH) 등 공공주택사업자별 입주자 모집공고에 따라 신청하면 된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5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