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조선, 7월 전세계 선박 절반 수주… 3개월 연속 1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18만㎥급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시운전 모습.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한국 조선업계가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량 가운데 절반 이상을 수주하며 3개월 연속 1위를 이어갔다.

9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전문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7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210만CGT(70척) 중 한국은 116만CGT(19척·55%)를 수주하며 1위를 지켰다.

중국은 62만CGT(35척·30%)로 한국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누계(1~7월) 기준으로도 한국은 1113만CGT(204척·47%)를 수주하며, 1007만CGT(383척·42%)를 기록한 중국을 앞섰다.

이 기간 발주된 LNG 운반선(14만m³ 이상)은 103척으로 클락슨리서치가 LNG운반선 발주 데이터를 집계한 2000년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금까지 LNG 운반선이 가장 많이 발주된 것은 2011년 41척이었다.

수주 호조로 한국의 수주잔량도 지난해 9월 이후 11개월째 증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2850만CGT(618척)보다 26% 증가한 3586만CGT(717척)로 집계됐다.

7월 클락슨 선가지수는 161.57포인트를 기록, 2020년 12월 이후 20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선종별로는 LNG선(14만m³ 이상) 선가가 2억3100만달러에서 2억3600만달러로 올랐고, 초대형 유조선의 선가는 1억1750달러에서 1억1900달러로 상승했다. 6400만달러였던 벌크선 선가는 6450만달러로 올랐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