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서민대출 저금리 전환 지시… "안심전환대출 추가 공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김주현 금융위원장(왼쪽)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있는 윤 대통령./사진=대통령실
금융당국이 안심전환대출의 추가 공급 가능성을 시사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서민대출의 저금리 전환을 확대해달라는 당부에 대한 후속 조치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안심전환대출의 추가 공급을 검토 중이다. 안심전환대출은 은행권의 변동금리(혼합형 포함) 주택담보대출을 주택금융공사의 장기·고정금리 정책 모기지 대출로 갈아타게 해주는 상품이다. 이달 사전안내를 하고 내달 중 신청 접수를 개시할 예정이다.

지난 8일 윤 대통령은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김주현 금융위원장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서민·취약계층을 위한 대출 지원, 저금리 전환 등 민생 안정에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시장금리 인상으로 서민대출 금리가 오르고 있어 이자부담이 커지고 있어서다. 지난해 하반기 이후 기준금리와 시장금리가 빠르게 오르면서 1∼2년 전 변동금리로 대출을 받은 금융소비자들이 체감하는 이자 부담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은행권의 분석에 따르면 기준금리가 시장의 전망대로 연말 3.00% 수준까지 뛸 경우 2년 전 초저금리 환경에서 주거나 자산투자 등의 용도로 수억원을 대출한 사람 중에는 월 상환액이 약 2배로 불어나는 경우도 속출할 전망이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20조원이던 공급규모를 25조원으로 늘린 것도 추이를 분석해서 결정한 것"이라며 "부부합산소득 7000만원 이하 및 주택가격 4억원 이하인 자격요건을 고려하면 25조원 정도면 커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김 위원장은 "상대적으로 여유가 없는 서민층을 위한 제한적인 제도이고 5년 고정금리 후 변동금리로 전환하는 혼합형 금리 가입자도 지원대상이 된다"며 "만약 안심전환대출 수요가 많다면 국회와 협의해 공급을 늘릴 수 있으면 늘리는 것도 방법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