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영업점도 폭우 피해… 강남 일대 침수·정전사고 '물난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8일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서울 서초구 강남 일대가 물에 잠겼다. 사진은 이날 강남역 일대의 모습. /사진=독자 제공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은행의 일부 영업점이 침수됐다. 특히 서울은 강남 일대가 물에 잠겼고 일부 은행은 폭우에 잠긴 강남 점포를 임시 폐쇄하고 인근 영업점으로 고객을 안내하고 있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날 신한은행은 이날 강남역금융센터 등 일부 지점의 영업을 임시 중단했다. 해당 점포는 10일부터 정상영업을 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전날 갑작스러운 폭우로 인해 지점이 입점한 건물에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며 "정상 영업을 위해 현재 조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해당 영업점 고객에게 문자를 발송하는 등 피해 복구를 위해 빠르게 조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NH농협은행도 분당테크노파크지점이 침수돼 복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SC제일은행은 전날 폭우로 상도동지점이 침수되면서 이날 해당 지점의 영업을 중단하고 정리 작업을 하고 있다.

IBK기업은행은 영업시간을 탄력 출근시간을 도입했다. 행정안전부는 극심한 침수피해에 따른 차량정체를 우려해 행정기관에 출근 시간을 오전 11시로 조정해달라고 요청했기 때문이다.

서울·인천·경기 소재 행정·공공기관과 그 산하기관 및 단체 등은 출근 시간을 모두 오전 11시 이후로 조정한 상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일부 출근이 어려운 직원들은 오전 11시에 출근했다"며 "나머지는 전부 정상 근무를 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KB국민은행과 하나은행, 우리은행 등도 일부 지점의 물이 넘친 곳들을 정리하는 작업이 한창이다. 은행 관계자는 "폭우 피해가 컸던 강남역 일대 지점은 대부분 영업점이 2층에 있어 침수는 막았지만 정전 피해가 있었다"며 "모두 정상 영업이 가능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4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