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그룹, 국내 전체 법인 순익 40% 차지… 삼성 2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의 순이익이 국내 전체 법인 순이익의 20%를 차지했다. / 사진=뉴시스
삼성·SK·현대차·LG 등 국내 4대 그룹이 국내 전체 법인 기업 매출액 20%와 당기순이익의 40% 가량을 책임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단일 그룹으로는 삼성의 비중이 압도적이었다.

9일 한국CXO연구소가 발표한 '2011년~2020년 사이 국내 전체 법인 대비 4대 그룹에서 차지하는 경영 비교 분석'에 따르면 2011년 국내 전체 법인에서 올린 매출 규모는 3286조원에서 2020년 4115조원으로 늘었다.

삼성과 SK·현대차·LG 등 4대 그룹 계열사의 2011년부터 2020년까지 10년 간 평균 매출 규모는 746조원으로 전체 법인 매출의 19.9%를 차지했다.

4대 그룹 중에서도 삼성은 지난 2011년부터 2020년 사이 최근 10년 간 평균 매출 영향력은 8.2%로 집계됐다. 지난 2012년(312조원)과 2013년(318조원)에는 9.1%로 단일 그룹 중에서는 매출 포지션이 최고치를 찍었다.

삼성 다음으로는 현대차의 최근 10년 간 평균 매출 비중이 4.5%로 컸고, 이어 SK 4.1%, LG 3.2% 순이었다.

2011년부터 2020년 사이 최근 10년 간 국내 전체 법인 기업의 평균 영업이익은 177조원이었고 4대 그룹은 53조7000억원으로 전체의 30.4%를 차지했다.

개별 그룹별로 살펴보면 삼성은 10년 간 평균 영업이익 영향력이 15.3%로 가장 높았고 SK(6.5%), 현대차(6%), LG(2.5%) 순이었다.

지난 10년 동안 국내 전체 법인의 평균 당기순익은 116조2000억원이었다. 4대 그룹의 10년 간 당기 순이익은 평균 47조원으로 영향력은 40.5%였다.

삼성 그룹의 순익 비중은 압도적이었다. 2011년부터 2020년 사이 최근 10년 간 삼성 계열사에서만 올린 순익 규모만 해도 평균 24조원으로 국내 전체 법인 평균 순익의 21%를 차지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20.80보합 0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