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지오센트릭, 2900억원 투자해 중국 '고부가 소재 공장' 설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이 화상으로 JVA 체결식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SK지오센트릭
SK지오센트릭이 미국과 유럽에 고부가 화학소재인 에틸렌 아크릴산(Ethylene Acrylic Acid, 이하 EAA) 생산공장을 확보한 데 이어 중국에도 신규 생산거점을 마련하고 아시아 지역으로 사업을 확대한다.

SK지오센트릭은 중국 화학회사 웨이싱(?星)화학과 EAA 생산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 계약 및 롄윈강 쉬웨이 석유화학 단지와 투자협약서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SK지오센트릭과 웨이싱화학은 6대4 비율로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중국 장쑤성 렌윈강에 위치한 석유화학 단지 내 약 6.6만제곱미터(㎡) 부지에 약 2900억원을 투자하여 EAA 생산공장을 짓는다. 해당 공장은 오는 2025년 상반기에 완공해 연 4만톤 규모로 상업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합작법인은 웨이싱화학으로부터 공급받은 원료에 SK 자체 가공기술과 공장 운영 노하우를 더해 EAA를 생산한다.

지난 8일 중국 롄윈강 따루차오(大??) 국제회의센터호텔에서 진행된 합작법인 설립 계약 및 투자협약서 체결식에는 나경수 SK 지오센트릭 사장이 화상으로 참석했으며 광(?士光) 렌윈강시 당서기, 양웨둥(???) 웨이싱화학 동사장 등이 참석했다.

EAA는 기술 진입장벽이 높아 SK지오센트릭을 포함한 글로벌 메이저 화학업체 3~4곳이 전 세계 공급물량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고부가 화학소재다. 고기능성 접합수지의 일종으로 금속과 플라스틱, 종이와 플라스틱 등 이종물질 간 접합에 뛰어난 성능을 발휘한다.

내구성?투명성?접합성이 우수해 멸균팩, 육류 진공 패키징부터 골프공, 강화유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산업에서 활용도가 커지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 전극과 막에 사용하는 경우 안정성이 향상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특히 우수한 접합 성능 및 분리 용이성으로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이는 환경소재로 각광받고 있어 향후 더 많은 용도에서 수요창출이 기대된다.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은 "중국 내 유일한 EAA 생산공장을 통해 중국 및 아시아 지역 수요를 선점하겠다"며 "SK지오센트릭의 기술력과 아시아 지역의 마케팅 역량 등을 적극 활용해 고부가 화학제품 포트폴리오 강화와 동시에 글로벌 친환경 화학 소재 회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