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수요·공급 불균형… 휴가철 매물 부족에 다시 시세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요·공급 불균형 여파에 중고차 시세가 뛰었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중고차 매매단지. /사진=뉴시스
여름 휴가철을 맞아 차주들이 차 판매를 미루고 신차 출고 지연으로 중고차 매물이 부족해지면서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중고차 거래량이 감소하고 시세가 상승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9일 AJ셀카의 8월 온·오프라인 내차팔기 거래현황에 따르면 중고차 전체 평균 거래량은 전월대비 10% 감소했고 전체 평균 시세는 13.6% 상승세다.

경차는 매물 부족으로 전월대비 평균 거래량이 급감하면서 시세 상승에 영향을 끼쳤다. 고유가와 소비자 물가 상승이 지속되면서 상대적으로 유지비가 저렴하고 연비 효율이 높은 경차를 구매하려는 사람들은 늘었지만 판매하려는 사람은 현저히 감소하는 등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인기 경차 모델인 '레이'와 '더 뉴 레이'는 전월대비 거래량이 각각 62%, 70% 급감했지만 시세는 각각 11%, 20% 뛰었다.

SUV도 공급 대비 늘어난 수요에 따라 평균 거래량 감소로 시세가 급등했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여행용으로 적합한 SUV 판매자는 줄고 구매자는 늘어난 점이 가격 상승 요인으로 꼽힌다.

중형 SUV 인기 모델인 '올 뉴 투싼'과 '스포티지 더 볼드'는 전월대비 거래량이 각각 15%, 44% 감소했지만 시세는 전월대비 각각 4%, 10% 올랐다.

다만 고유가와 소비자 물가 상승이 지속되면서 경차 대비 차 유지비가 비교적 많이 드는 일부 중·대형 세단 모델은 구매 수요가 줄어 거래량과 시세 모두 하락세를 보였다.

스테디셀러 세단 '쏘나타 뉴 라이즈'와 '아반떼 MD'의 거래량은 전월대비 25%, 15% 감소했으며 시세도 각각 2%, 7% 떨어졌다. 대형 세단인 '그랜져 HG'도 전월대비 거래량과 시세가 각각 23%, 3% 감소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4.28하락 3.5815:19 10/07
  • 코스닥 : 698.90하락 7.1115:19 10/07
  • 원달러 : 1413.00상승 10.615:19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5:19 10/07
  • 금 : 1720.80보합 015:19 10/07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김현숙 장관 "여성가족부 폐지되도 기능 강화할 수 있다"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