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 회장 부인 서영민 여사 암투병 중 별세…향년 61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부인 서영민 여사가 별세했다/사진=한화그룹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부인인 서영민 여사가 향년 61세로 별세했다.

9일 재계에 따르면 서 여사는 그동안 암 투병으로 미국에서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들은 서 여사의 장례 절차를 논의하고 있는 상황으로 전해진다.

서 여사는 전두환 전 대통령 시절 내무부 장관을 지낸 서정화 전 장관의 장녀다. 1982년 서울대 약대 3학년 때 김 회장과 결혼했다.

슬하에는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김동원 한화생명 부사장, 김동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상무 등 3남이 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09.30하락 11.5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