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2주간 5만7000명 재감염… 1주일 새 3.1배 급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재감염 추정 사례가 늘고 있다. 9일 대전 유성구 월드컵경기장 주차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으로 재감염 추정 사례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전파력이 면역을 회피하는 BA.5 변이의 우세종화와 면역력 감소 등을 원인으로 꼽았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상황총괄단장은 9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재감염 추정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7월 3주와 4주 재감염 추정사례는 전체 감염사례의 각각 6.59%, 5.43%다. 7월 2주 3.71%에 비해서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7월 3주 재감염 추정사례는 2만7713명으로 7월 2주(8895명) 대비 3.1배 증가했다. 7월 4주차의 재감염 추정사례는 2만8966명이다. 최근 2주간 재감염추정사례는 5만6679명에 이른다.

방역당국은 향후 2~3달 동안은 재감염 추정사례가 지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파력과 면역 회피력이 강한 BA.5의 점유율 증가, 시간 경과에 따른 자연 또는 백신으로 생긴 면역 감소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할 것이란 분석이다.

임 단장은 "재감염 추정사례 발생 요인 위험도를 분석해보니 예방접종 횟수가 증가할수록 재감염 위험도는 감소했다"면서 "미접종군에 비해 2차 접종 완료군은 48%, 3차 접종 완료군은 74% 재감염 발생 위험이 낮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감염으로 인한 자연면역만으로는 재감염의 위험을 예방하기에는 부족하다"면서 "재감염 최소화를 위해서는 최초감염 이후에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권장 시기에 맞춰 백신접종을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3.86상승 2.9218:03 09/27
  • 코스닥 : 698.11상승 5.7418:03 09/27
  • 원달러 : 1421.50하락 9.818:03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8:03 09/27
  • 금 : 1633.40하락 22.218:03 09/27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