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수 경남지사 "항공우주청 설립, 도민 역량 결집해야"

항공기업 대표 소통간담회서 "사천을 경남경제 새로운 성장엔진으로 만들어 나가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완수 경남지사가 지난 8일 사천 경남테크노파크 항공우주센터에서 도민과 기업 대표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경남도 제공
박완수 경남지사가 "항공우주청의 조속한 설립을 위해 정부조직법 통과에 도민의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지사는 지난 8일 사천 경남테크노파크 항공우주센터에서 도민과 기업 대표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사천을 우주산업 클러스터 특화지구 지정 등 항공우주산업의 중심지로 육성해 경남의 새로운 성장엔진으로 만들어가자"고 했다.

그러면서 "각종 불필요한 규제를 걷어내 기업하기 좋고 투자하고 싶은 경남으로 만들고 항공우주산업과 함께 방위산업도 함께 키워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통간담회에는 박동식 사천시장, 윤형근 사천시의장, 황태부 디엔엠항공 대표를 비롯한 기업 대표 35명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박완수 경남지사가 지난 8일 사천 경남테크노파크 항공우주센터에서 도민과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 후 관련 기업체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경남도 제공
박 지사는 이날 박동식 사천시장으로부터 '위성제조혁신타운' 조성을 위한 건의 내용을 보고 받고, 항공우주 육성과 관련된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김태형 미래항공 대표는 항공산업은 초기 투자비가 높은 반면, 회수 시간은 길어 자금 운영이 어려워 장비 등을 구입하기 위한 대출자금 상환 거치기간 연장을 요청했다.

이에 박 지사는 "경남도와 사천시에서 융자하는 자금에 대해 거치기간 연장을 적극 검토하고, 도내 금융기관과도 거치기간 연장을 협의하겠다"고 했다.

김광엽 하이즈항공 대표는 "항공기 부품 절삭 후에 나오는 분진 처리비용과 유해물질안전 환경기술사 채용 규제를 완화해달라"고 건의했다. 박 지사는 "낙동강환경유역청과 협의해서 업무의 재량권이 있는지 파악하고, 관련법 개정을 면밀하게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경남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고 있는 우주산업클러스터 조성사업 특화지구 지정을 준비 중이며, 특화지구 지정은 국가우주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친 후 9월경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경남=임승제
경남=임승제 moneys4203@mt.co.kr

머니S 영남지역 취재부장 임승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20.80보합 0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