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장사 얼마나 하나" 대출금리 압박 받는 은행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22일부터 은행들의 이자장사 현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사진은 서울 시내의 한 시중은행 외벽에 걸려있는 대출금리 현수막 모습./사진=뉴스1
이달부터 은행권 예대금리차(예금금리와 대출금리 차이)가 월별로 공시되는 가운데 대출금리 경쟁에 따른 인하 효과가 나타날지 금융권의 관심이 쏠린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가 지난달 발표한 '금리정보 공시제도 개선 방안'에 따라 신규 취급액 기준 예대금리차가 오는 22일 오후 은행연합회 홈페이지에서 비교 공시된다.

지금까지는 기존에 분기별로 공시됐던 은행의 예대금리차가 이달부터 1개월 단위로 비교 공시되는 셈이다.

이처럼 가계대출 금리를 둘러싸고 금융소비자들의 알권리를 충족시켜주기 위한 움직임이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진선미(더불어민주당·서울 강동구갑) 의원은 은행이 차주와 대출계약을 체결할 시 해당 계약서에 이자를 산정할 때 근거로 삼은 담보와 소득에 관한 정보를 명시해야 하고 이자율 산정 방식을 담아야 한다는 내용을 핵심으로 한 '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접수했다.

은행이 대출금리 산정의 근거가 되는 대출자의 소득, 담보에 관한 사항을 누락해 실제로 적용됐어야 할 금리보다 높은 금리를 적용한 사례가 발생하는 등 은행이 금리를 조정해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게 진 의원의 지적이다.

이번 개정안을 통해 진 의원은 "은행의 금리 인상으로 인한 분쟁을 예방하고 금융소비자들을 보호하려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은행권은 대출계약서에 금리 산정 방식을 담는 것은 영업비밀을 공개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반발하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영업비밀 공개는 자본시장주의 논리에도 위배된다"며 "은행업이 규제산업이긴 하지만 현 정부 들어서면서 그 수위가 다소 높아진 느낌"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