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장님 힘내세요" 부산·전북은행, 중소기업에 '특별자금' 푼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부산은행, 전북은행 등 지방은행이 특별자금 지원을 위해 곳간을 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 침체 등으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지원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탠다는 계획이다.

10일 전북은행에 따르면 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9월30일까지 '추석명절 특별운전자금'을 지원한다. 지원규모는 신규 2500억원, 만기연장 2500억원으로 총 5000억원이다.

지원대상은 상업어음할인 및 1년 이하 운전자금 대출로 신규 운전자금 및 기일이 도래한 중소기업대출 만기연장이다. 대출 금리는 거래기여도 등에 따라 우대금리를 적용해 이자 부담을 최소할 방침이다.

전북은행은 직원 명절 상여금 지급 등 일시적으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예상되는 중소기업을 지원해 지역 내 중소기업들의 자금난 해소와 금융비용 절감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 중이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도내 기업에 양질의 금융지원을 확대해 나가는 등 지역경제 회복과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BNK금융그룹의 부산·경남은행도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게 총 1조6000억원의 'BNK 희망드림 추석특별대출'을 지원하고 있다.

양행은 오는 10월7일까지 2개월 동안 각 은행별로 8000억원(신규 4000억원, 기한연기 4000억원) 씩 총 1조6000억원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지역 내 창업 기업, 양 은행 장기거래 중소기업, 지역 일자리 창출기업, 기술력 우수기업, 지자체 전략산업 영위 중소기업,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이며 업체별 지원 금액은 최대 30억원까지다. 지역 중소기업의 금융비용 부담 감소를 위해 최고 1.0%의 금리감면도 추가로 지원한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이번 추석 특별자금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를 위한 맞춤형 금융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5:32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5:32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5:32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5:32 10/07
  • 금 : 1720.80보합 015:32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