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충전소 접근성 평균 '4㎞'… 2021년 국토조사 보고서 발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토부가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정책수립 지원을 위한 2021년 국토조사 보고서를 발간했다. /사진=뉴시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2021년 국토조사를 통해 전 국토를 행정구역과 격자망으로 분석·진단한 '2021년 국토조사' 보고서와 '국토조사 국토지표 DB'를 공개한다고 9일 밝혔다.

앞서 격자망은 국토를 바둑판처럼 가로세로가 일정한 간격(100m, 250m, 500m, 1㎞ 등)으로 구획한 표준화된 공간 단위다. 2021년 국토조사 보고서는 인구·사회·토지·경제·생활·복지 등 분야별 통계자료를 총 200여 종의 국토지표로 나타낸 것으로 국민 생활과 밀접한 국토지표를 통해 국토변화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특히 국토조사는 100m 크기 격자단위 인구 분포와 건물 데이터, 250m, 500m 격자 크기의 생활인프라 접근성에 관한 공간통계를 생산함에 따라 행정구역 변화에 구애받지 않고 지역의 변화를 파악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2021년 국토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인구과소지역을 500m 격자단위로 분석한 결과 5인 이하가 거주하는 인구 과소지역이 전 국토의 14.3%로, 2020년(14.1%)에 비해 0.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도별 인구과소지역 비율을 살펴보면 서울시가 3.76%로 가장 적었으며 강원도가 38.61%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군·구별로는 경상북도 봉화군이 전체 면적의 49.89%가 5인 이하 인구가 거주하고 있어 인구과소지역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격자단위 인구 분포 변화를 분석하면 지자체의 총인구수 감소뿐 아니라 지역 내 인구감소 혹은 인구소멸 위험 등을 알 수 있다.

2021년 국토조사 보고서는 국민 삶의 질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교육·문화·체육·보건·교통 등 생활 필수시설의 이용 편의성을 분석한 결과도 담고 있다.

2021년 신규로 분석한 전기차충전소 이용의 편의성을 500m 격자로 분석한 결과 전기차충전소 이용을 위해 이동해야 하는 거리(접근성)는 전국 평균 3.99㎞로 분석됐다.

시·군·구별 도보 10분(750m 거리 기준) 내 전기차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권역 내 인구비율은 평균 66.27%로 나타났다. 시·도별로는 서울시와 제주도의 전기차충전소 평균 접근성 거리가 각각 920m, 1.01㎞로 나타나 전기차충전소 이용 편의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외에도 2021년 국토조사 보고서는 생활권공원, 도서관, 병원, 종합병원, 지진옥외대피소, 소방서 등 우리 생활의 편의성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25종의 시설에 대한 접근성 지표(평균 이동거리·서비스권역 내 인구 현황)를 담고 있다.

사공호상 국토부 국토지리정보원 원장은 "국토조사 성과는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정책을 수립하는데 중요 자료로 활용될 것"이라며 "디지털플랫폼 정부 실현에 일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