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폭우에 '긴급지원' 나선 카드사… "대금 6개월 청구 유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기상청이 오늘까지 수도권 등 중부지방에 최고 300㎜ 이상의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한 가운데 폭우에 따른 피해규모가 커지자 카드사들이 긴급 금융 지원에 나섰다. 집중호우 피해 고객이라면 카드대금을 최대 6개월 후에 갚을 수 있다.

10일 신한·KB국민·하나·우리·비씨카드 등에 따르면 집중호우 피해 고객에 대해 카드대금을 6개월 후에 상환하도록 하는 청구유예와 분할상환 등의 지원책을 마련했다.

먼저 신한카드는 피해 고객의 카드대금을 6개월 후에 상환하도록 하는 청구유예, 유예기간 종료 후 6개월 동안 나눠 납부하도록 하는 분할상환 등의 지원을 실시한다.

KB국민카드 역시 카드대금을 최대 6개월 청구 유예하며 일시불과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이용 건은 최대 18개월까지 분할 결제가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장기카드대출(카드론)은 분할상환기간 변경 또는 거치기간 변경 등을 통해 대출금 상환을 유예할 수 있다.

하나카드 역시 힘을 보탠다. 집중호우 피해 고객을 대상으로 카드대금을 최대 6개월 청구 유예, 최대 6개월 분할상환 등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또 집중호우 피해일 이후 6개월까지 사용한 카드론·현금서비스 수수료를 30% 할인한다.

우리카드도 카드대금을 최대 6개월까지 유예하고 신규 연체이자 감면과 카드론·현금서비스 금리 우대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비씨카드 고객 역시 최대 6개월까지 청구 유예 받을 수 있다. 비씨카드로 결제한 일시불·할부·현금서비스 이용금액이 대상이다.

또 비씨카드는 피해지역 상황에 따라 이동식 급식 차량 '빨간밥차'를 즉시 지원할 예정이다. 비씨카드는 빨간밥차를 통해 태풍 수해 지역과 강원도 산불 현장 등 국가 재난재해 현장에서 무료 배식 활동을 진행한 바 있다.

김용일 비씨카드 고객사본부장은 "비씨카드는 기록적인 수도권 폭우에 대해 지자체, 유관기관 등과 긴밀하게 협력해 피해 고객 및 가맹점주들에게 힘이 되는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7.69상승 52.213:09 10/04
  • 코스닥 : 691.81상승 19.1613:09 10/04
  • 원달러 : 1432.80상승 2.613:09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3:09 10/04
  • 금 : 1702.00상승 3013:09 10/04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