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리·강방천 '차명투자' 의혹에… 금감원장 "높은 도덕적 잣대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9일 임원회의에서 금융사들을 향해 "자정노력을 기울여달라"고 주문했다. 사진은 지난달 15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호텔에서 진행된 외국계 금융회사 CEO들과의 간담회 당시. /사진=뉴스1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금융사들을 향해 "자정노력을 기울여달라"며 강도 높은 윤리의식을 당부했다.

이 원장은 지난 9일 임원회의에서 최근 연이어 제기된 자산운용사 경영진의 부적절한 사익추구 의혹과 관련해 "고객의 투자자금을 관리·운용하는 자산운용업은 무엇보다 시장과 투자자 신뢰가 근간이 돼야 하는 산업"이라며 "경영진은 고객 자금의 운용관리자로서 본연의 업무에 충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차명계좌 투자 의혹이 불거진 존리 전 메리츠자산운용 대표와 강방천 전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두 사람은 각각 의혹을 부인한 후 경영에서 물러난 바 있다.

이 원장은 "옛 속담에 "오얏나무 아래에서 갓끈을 고쳐매지 말라'고 했다"며 "경영진 스스로 과거보다 훨씬 높아진 도덕적 잣대를 갖고 조금이라도 이해상충 소지가 있거나 직무 관련 정보 이용을 의심받을 수 있는 부적절한 행위를 단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모펀드 사태를 겪으면서 자산운용산업에 대한 시장 신뢰가 크게 떨어진 상황"이라며 "경영진부터 준법윤리 의식 수준을 이전보다 훨씬 더 높여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임으로써 임직원들의 모럴헤저드(도덕적 해이)가 발생하지 않도록 자정 노력을 기울이고 금융사고 예방 등 내부통제 점검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시장경제부 증권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8:03 10/04
  • 금 : 1702.00상승 30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