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이재명 찬성한 '당헌 80조' 개정… 난 반대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 정지를 규정한 '당헌 80조' 개정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양천구 CBS사옥에서 열린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당대표 후보자 방송 토론회에 출연한 박 후보(왼쪽)와 이재명 민주당 당대표 후보. /사진=장동규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 정지를 규정한 '당헌 80조' 개정을 이재명 후보는 찬성하지만 나는 반대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9일 오후 부산시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2000년 선거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지역구를 뒤로 하고 부산에서 출마했을 때 지역주의 정치를 넘어서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 역시 진영주의·내로남불 정치를 넘어서기 위한 도전자"라고 설명했다.

이날 박 후보는 "이번 전당대회에서도 많은 분이 쏠림 현상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며 "한쪽이 독식하는 계파 독점은 민주당뿐 아니라 한국 정치에도 심각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따라서 진영정치와 악성 팬덤정치는 결별해야 한다"며 "민주당의 건전한 응원단과 지지자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단호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박 후보는 "그래야만 민주당이 전국정당이 되고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대표 선거에서 당헌 80조 개정이 논란이 되는 이유도 마찬가지"라며 "당이 사당화가 되는 것에 제가 치열하게 투쟁하는 이유기도 하다"고 밝혔다.

앞서 이재명 후보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당 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논란이 제기된 '당헌 80조 개정' 문제에 대해 "이걸(당헌 80조) 개정하려는 것이 저 때문인 게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박용진 후보의 주도권 토론에서 "검찰권 남용이 야당 침탈 루트가 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라며 "제가 알기론 이게 '바꾸자'라는 당원의 운동 같은 것이 생기기 전에 이미 전당대회준비위원회와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이걸(당헌 80조 개정) 추진했던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민주당 당헌 제80조 제1항은 '사무총장은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각급 당직자의 직무를 기소와 동시에 정지하고 각급 윤리심판원에 조사를 요청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

동조 제3항은 '제1항의 처분을 받은 자 중 정치탄압 등 부당한 이유가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에는 중앙당 윤리심판원의 의결을 거쳐 징계처분을 취소 또는 정지할 수 있으며 이 경우 윤리심판원은 30일 이내에 심사·의결한다'고 돼 있다.

이와 관련해 지난 7일 민주당 당원청원시스템에는 당헌 제80조에 대한 개정 청원글이 게재됐다. 당시 청원글에는 권리당원 5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이에 민주당에선 조만간 당헌 제80조 개정을 안건으로 올려 논의할 예정이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93상승 1.6415:33 09/29
  • 코스닥 : 675.07상승 1.215:33 09/29
  • 원달러 : 1438.90하락 115:33 09/29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15:33 09/29
  • 금 : 1670.00상승 33.815:33 09/29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