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공원 76.4만㎡ 반환… 환경 안전성 분석 등 '종합기본계획' 고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군 용산기지의 용산공원 조성 후 구상도 /자료제공=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용산공원 부분반환 부지 활용과 관련, 국민 의견 수렴을 통해 마련한 '용산공원 정비구역 종합기본계획'을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 심의를 거쳐 10일 변경·고시했다고 밝혔다.

용산공원 정비구역 종합기본계획은 반환되는 용산 미군기지를 국가공원으로 조성하기 위한 기본구상과 방향을 담는 계획이다. 2011년 최초 수립 이후 2014년 2021년 변경된 바 있다.

국토부는 2차 변경 이후 부분반환 부지 면적의 증가, 6월 용산공원 시범개방 시 수렴한 국민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공청회와 관계기관 협의를 통해 계획안을 마련했다. 이후 용산공원조성추진위 심의를 거쳐 확정했다. 부분반환 부지 면적은 지난해 12월 18만㎡에서 올 7월 76만4000㎡로 4.2배 증가했다.

주요 의견으로는 용산공원 조성 전 임시개방 부지와 이용시간 확대, 공원 내 잔디광장 등 열린소통 공간 마련, 기존시설을 활용한 문화공간, 스포츠공간 조성 등이 있다.

전체 용산기지의 약 31%가 반환됐고 부분반환 부지는 전문성을 갖춘 공공기관이 유지·관리계획을 수립해 체계적으로 운영하도록 했다. 정부는 올 6월 '용산공원특별법'을 개정해 위탁업무 수행기관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를 지정·고시했다.

부지 내 기존 건축물은 구조안전성, 공간활용계획, 역사적 가치 등을 감안한 활용기준을 마련한 후 전문가 자문을 거쳐 활용 방향을 결정하도록 했다.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오염정화 이전 토양 안전성 분석과 환경 위해성 저감조치 등을 실시하도록 했다.

길병우 국토부 용산공원조성추진기획단장은 "이번 변경계획은 용산공원을 실제 경험한 국민들의 의견을 기본계획에 반영한 것으로 국민들과 소통하면서 용산공원 조성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