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에 잠긴 자동차 4072대'… '658억 물폭탄' 맞은 손해보험사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록적인 폭우로 보험사들에 발생한 손실액이 66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뉴스1


수도권을 중심으로 80년만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자동차 침수 피해신고가 빗발치고 있는 가운데 보험사들의 추정손실액만 약 66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폭우 피해로 인해 그간 자동차보험을 중심으로 손해율 개선세를 보여왔던 손해보험사들에도 악영향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10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전날(9일) 오후 2시 기준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등 주요 4개 손보사에 접수된 차량 침수 피해건수는 4072건으로 집계됐다. 추정손해액은 559억8000만원이다.

손보협회에 가입한 12개사로 범위를 확대하면 피해 건수는 4791건으로 추정되며, 추정손해액은 658억6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손보업계에선 통상 보험접수까지 소요되는 시간과 이날을 포함해 앞으로도 집중호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점을 고려하면 침수피해 차량 규모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번 침수피해는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집중됐는데, 수도권이 타지역에 비해 외제차 등 차량가액이 높은 차량이 많아 손해액이 타지역 대비 높은 경향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과거 사례를 보면 2003년 태풍 '매미'로 인한 전국의 침수 피해 차량은 4만1042대, 추정손해액은 911억원이었다. 2011년 수도권에 집중호우가 내렸을 때는 피해 차량이 '매미' 때보다 적은 1만4602대였으나, 추정손해액은 993억원으로 오히려 더 많았다.

차량 침수 피해는 손보사들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사안으로 업계에선 이번 폭우 피해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약 1~2%포인트(p)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보험사들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지난 2년 간 코로나19에 따른 거리두기 영향으로 78~80%의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해왔는데, 최근 휴가철 차량 증가와 이번 폭우피해가 겹치면서 손해율 상승이 불가피하다는 분석이다.

손보업계 한 관계자는 "여름 휴가철, 장마철 침수 피해 등의 영향으로 통상적으로 하반기 손해율이 상반기보다 약 5~7%포인트 올라간다"라며 "이번 집중호우 때문에 손해율이 크게 상승할 가능성이 있어 우려된다"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