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1조4000억 투입했지만, 강남은 또 물바다...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이승아 박혜성 기자 이슬 인턴기자 = "도시 방재 시설은 설계 강우량을 30~50년 빈도로 두고 있다. 하지만 이번 강우량은 155년 빈도에 해당하는 확률강우량이다. 대응하거나 감당할 수 없는 양을 초과하는 많은 양의 비가 온 것이 침수의 제일 큰 원인"

김학수 국립재난안전연구원 도시홍수연구팀 팀장은 이번 강남 침수 원인을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집중호우로 인해 강남 일대 곳곳에서 침수 피해가 발생하면서 그 원인 중 하나로 강남 지형이 항아리처럼 오목한 모양이라는 점이 지적된다. 김 팀장은 "강남은 지역적인 특징을 가지고 있다"며 "서초와 역삼보다 지면이 10m 정도 아래에 있는 저지대"라고 설명했다.

이어 "상류에서 급격하게 불어난 홍수가 강남 저지대로 신속하게 집중됨으로 인해 물 피해가 많이 났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시는 매 여름 반복되는 강남 침수 피해를 막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예산 총1조4000억원을 투입해 하수관 용량 확대 등의 개선 사업을 진행했다. 하지만 이번 집중 호우에는 속수무책이었다.

김 팀장은 "도시 방재 시설은 설계 강우량을 30년~50년 빈도로 설정하는데 이번 강우량은 155년 빈도에 해당하는 확률강우량이다"며 "대응하거나 감당할 수 없는 많은 양의 비가 온 것이 침수의 원인"이라고 밝혔다.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역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진흥아파트 앞 서초대로에 전날 쏟아진 폭우에 침수, 고립된 차량들이 뒤엉켜 있다. 2022.8.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역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진흥아파트 앞 서초대로에 전날 쏟아진 폭우에 침수, 고립된 차량들이 뒤엉켜 있다. 2022.8.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40.30하락 13.7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