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이준석 만나겠다"·李 "가처분신청"…당 내홍 계속되나

朱 "사법절차, 피차 회복하기 어려운 상처 줄 수도"
李 "가처분신청 합니다"…13일 기자회견 예고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임명된 주호영 의원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취임 기자회견을 열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9/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임명된 주호영 의원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취임 기자회견을 열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9/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국민의힘이 9일 당내 최다선(5선) 주호영 의원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임명한 가운데 이준석 대표가 이에 반발하면서 당 내홍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주 위원장은 이 대표를 만나 사법절차 개시 전 내홍을 수습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지만, 이 대표는 가처분신청을 하겠다며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국민의힘 전국위원회는 이날 주호영 의원을 비대위원장에 임명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의결 직후 의결안을 결재했다.

앞서 당은 비대위 출범과 함께 이준석 대표는 자동으로 해임된다고 밝혔다. 이로써 '이준석 체제'는 1년2개월 만에 막을 내리게 됐다.

이 대표는 즉시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처분 신청 합니다. 신당 창당 안합니다"고 밝혔다. 앞서 가처분신청 가능성을 시사했던 이 대표는 이날 가처분신청을 공식화 했다.

비대위 전환에도 당 내홍은 수습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과 이준석 대표가 사사건건 대립해왔다. 이날 이 대표가 법적 대응을 예고하면서 당 내홍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일단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이 대표를 만나겠다며 수습을 예고했다. 이날 비대위원장을 수락하며 기자회견을 연 주 위원장은 "정치적인 문제가 사법절차로 가게 된 사정이 매우 안타깝다"며 이 대표의 가처분신청 입장에 아쉬움을 표현했다.

주 위원장은 "정치적 문제를 사법절차로 해결하는 것은 하지하의 방법이고 어떤 결론이 나더라도 피차 회복하기 어려운 상처를 줄 수 있다"며 "이 대표 역시 당을 이끌었고 당을 사랑하는 분이기 때문에 당에 걱정이 되지 않는 선택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빠른 시일 안에 이준석 대표에게 연락을 해 만나고 싶다"고 강조했다.

주 위원장의 이같은 입장에도 법적 공방 가능성은 높은 것으로 정치권은 바라보고 있다. 이 대표가 비대위원장 임명 직후 가처분신청 의사를 밝힌 것은 호락호락 넘어가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지난 5일 상임전국위원회가 비대위 출범을 가시화하자 윤석열 대통령의 '내부총질' 발언을 비판하는 등 강경대응을 이어왔다. 오는 13일에는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 이후 이어온 잠행을 끝내고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공지하기도 했다.

주 위원장 역시 "만약 사법절차가 개시되면 법적 과정을 통해 정리될 수밖에 없지 않겠냐"며 "당에 법률지원단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지원단의 도움을 받고 필요하면 전문적인 법률가 도움도 받을 생각"이라고 법적대응 가능성을 열어뒀다.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8:03 10/04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