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성상납 의혹 기업 대표 측 "2014년 3차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경찰, 이준석 성상납 의혹 중소기업 대표 5차 참고인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신업 변호사가 28일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 앞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상납 의혹과 관련 참고인 조사에 앞서 브리핑 하고 있다. 2022.7.28/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강신업 변호사가 28일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 앞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상납 의혹과 관련 참고인 조사에 앞서 브리핑 하고 있다. 2022.7.28/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의왕=뉴스1) 김동규 기자 = 경찰이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에게 성 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 중소기업 대표를 9일 추가 조사했다. 이번 조사는 5차 참고인 조사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4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를 찾아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다.

이 대표는 2013년 7~8월 당시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으로 활동하며 김 대표로부터 대전의 한 호텔에서 성 접대를 받고 2015년 추석 선물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 대표 측 법률대리인 강신업 변호사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2014년 이뤄졌던 접대 의혹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변호사는 이날 오후 조사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은 2013년에 있었던 일들에 대한 보강 진술, 보강증거 제출 등이 있었고 2014년에 있었던 일들에 대해 진술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날 김 대표는 2014년 1월9일, 1월15일, 1월18일에 일어난 일에 대해 주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변호사는 "그해 1월9일 이준석 대표가 진행하는 파워인터뷰라는 프로그램에 초대받아서 김 대표가 출연했고 그날 저녁 술자리가 있었는데 그 자리에는 유명 야구선수도 함께 있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또한 "18일에 3차 술접대가 있었다고 이야기했다"고도 했다.

강 변호사는 "18일 3차 술 접대는 성 접대는 아니었다. 당시 기획재정부 공공정책국장이 참석했는데 이 자리는 김 대표가 이 대표에게 기재부 국장을 소개시켜주는 자리였다"며 "이 자리에서는 탤런트 2명도 함께 참석해 분위기를 띄웠다"고 덧붙였다.

강 변호사는 "이후 같은 해 4월9일 모임에서는 이 대표가 김 대표에게 한 모임을 소개시켜줬다"며 "그 모임에 들어가고 나서 멤버들로부터 김 대표가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한편 김 대표에 대한 마지막 조사는 18일에 이뤄질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5:30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5:30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5:30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5:30 10/05
  • 금 : 1730.50상승 28.515:30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