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장동 의혹' 정민용 변호사 참고인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정민용 변호사가 지난 3월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2.3.14/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정민용 변호사가 지난 3월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2.3.14/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최현만 기자 =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정민용 변호사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검사 강백신)는 9일 정 변호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정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 사업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전략사업팀에서 근무하면서 사업 설계에 위법하게 가담한 혐의로 기소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등과 함께 재판받고 있다.

정 변호사는 민간사업자 선정 당시 심사위원으로서 편파 심사를 주도하고 정영학 회계사 등이 제안한 민간사업자의 수익을 극대화할 조항을 공모지침서에 삽입하는 등 주도적인 배임행위를 했다고 검찰은 보고 있다.

대장동 재판 과정에서 정 변호사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당시 성남시장)을 찾아가 대장동 개발 사업 대상에서 1공단을 분리하는 내용의 결재를 직접 받았다는 공사 직원의 증언도 있었다.

검찰은 대장동 사업 초기부터 다시 들여다보며 전면 재수사에 준하는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정 변호사까지 조사하면서 '윗선' 개입 여부까지 들여다볼 것으로 보인다.



 

  • 0%
  • 0%
  • 코스피 : 2199.29하락 21.6514:35 09/27
  • 코스닥 : 682.45하락 9.9214:35 09/27
  • 원달러 : 1427.30하락 414:35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4:35 09/27
  • 금 : 1633.40하락 22.214:35 09/27
  • [머니S포토] '검수완박' 위헌 여부 변론 차 헌재 출석한 법무부 '한동훈'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검수완박' 위헌 여부 변론 차 헌재 출석한 법무부 '한동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