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혜경 출석요구→이재명측 "적극 협조…법카로 밥값 결제 몰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월 9일 당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혜경 씨가 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과잉의전 논란 관련 기자회견에서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 News1 DB
지난 2월 9일 당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혜경 씨가 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과잉의전 논란 관련 기자회견에서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 News1 DB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경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배우자 김혜경씨에게 출석요구서를 보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9일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에 대해 조사할 것이 있다며 김혜경씨에게 출석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의원실은 10일 이 의원의 SNS를 통해 "김혜경씨는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경찰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전했다"며 조만간 출석할 것임을 알렸다.

의원실은 경찰이 살피고 있는 '법인카드 유용의혹'에 대해 "2021년 8월 2일 김혜경씨와 민주당 관련 인사 3명 등 4명이 서울 모 음식점에서 점심 식사를 함께 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의원실은 "당시 이재명 경선후보자 캠프는 기부행위 등 위법논란을 피하기 위해 ‘후보자나 배우자가 타인과 식사를 함께할 경우 대접하지도 대접받지도 않는다’는 명확한 방침을 가지고 있었다"고 강조한 뒤 "김 씨와 경선후보 배우자의 수행책임자 B모 변호사역시 이 방침을 주지하고 있었다"고 했다.

따라서 "여러 차례 가진 식사모임마다 이 방침을 철저히 지켰고 그날 역시 B모 변호사는 김씨 몫 2만6000만원을 캠프에서 교부받은 정치자금카드로 음식값을 지불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이 문제삼고 있는 '3인분 식사비 7만8000원을 경기도 법인카드로 지불'한 부분에 대해 의원실은 "김혜경씨는 의혹 제보자 A모씨가 경기도 업무추진비 카드로 음식값을 결제한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고, 현장에서 A모씨를 보지도 못했다"며 김씨도 알고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일부 시선을 차단했다.

법인카드 유용' 사건은 지난해 2월 경기도 비서실 소속 7급 공무원 A씨가 언론에 제보하면서 처음 알려졌다.

경찰은 '법인카드 유용 의혹' 공소시효가 9월초 만료됨에 따라 8월 안으로 수사결과를 내 놓겠다는 방침에 따라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그 차원으로 경찰은 A씨에게 이러한 일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진 전 경기도청 사무관(별정직 5급) 배모씨를 지난달 30일과 지난 3일 불러 조사했다.

또 지난 4일엔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7시간 가량 조사했다.

경찰이 김혜경씨에게 출석 요구를 한 것은 수사를 마무리하기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는 신호로 경찰의 수사결과 발표에 따라 8·28 민주당 전당대회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8:02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8:02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8:02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8:02 12/09
  • 금 : 1801.50상승 3.518:02 12/09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