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도심침수 대책회의' 주재…"국민의 재산·생명이 가장 소중"

오후에는 농식품부 업무보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9일 간밤 폭우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다세대 주택을 찾아 소방대원을 격려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8.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9일 간밤 폭우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다세대 주택을 찾아 소방대원을 격려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8.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대책회의'를 주재한다.

윤 대통령은 애초 이날 다른 일정이 예정돼 있었지만, 수도권을 강타한 폭우로 피해가 늘자 기존 예정됐던 일정을 취소하고 비 피해 관련 대책회의를 주재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9일)에도 정부세종청사에서 예정됐던 국무회의 장소를 정부서울청사로 옮겼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 앞서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기관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국민의 재산과 생명보다 소중한 게 어디 있겠는가. 끝까지 긴장을 놓지 말아 달라"며 "관계부처는 신속한 복구와 피해지원, 주거 취약지역과 취약계층에 대한 주거 안전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국무회의를 마친 윤 대통령은 비 피해로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 다세대주택을 찾아 사고 경위를 보고받고 현장을 점검했다.

윤 대통령은 사고 현장에서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에게 "사고가 몇시에 일어났나"라고 묻고, 최 본부장이 "22시쯤에 일어났다"라고 답하자 "아 주무시다 그랬구나"라고 안타까워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10일 오전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오후에는 용산 대통령실에서 농림축산식품부의 업무보고를 받는다.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