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론 실적 경고, 전세계 반도체 수요 붕괴 증거(종합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당 기사 - 블룸버그 갈무리
해당 기사 - 블룸버그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미국의 대표적 메모리 반도체 업체 마이크론 테크놀로지가 최근 반도체 수요가 급감하고 있다며 실적을 경고하자 미국 반도체 주식이 폭락하는 등 전세계 반도체 업체에 빨간불이 켜졌다고 블룸버그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특히 마이크론의 실적 경고는 전세계 반도체 수요가 붕괴하고 있다는 가장 최신 증거라고 전했다.

마이크론은 이날 실적 전망을 하향했다. 마이크론은 “도전적 시장 환경으로 이번 분기와 다음 분기 매출이 지난 6월의 전망치(68억 달러~76억 달러) 하단 또는 그 이하로 떨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론은 매출과 마진이 순차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잉여 현금흐름도 마이너스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인플레이션에 따른 경기 악화에 PC·스마트폰에 쓰이는 반도체 수요가 급감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서 전일에는 미국의 대표적 반도체 업체인 엔비디아가 실적 경고를 해 주가가 6.3% 급락했었다.

마이크론과 엔비디아 외에 AMD, 퀄컴 등 주요 반도체 업체들 모두 우울한 실적을 내놓거나 내놓을 전망이다.

이에 따라 이날 뉴욕증시에서 마이크론의 주가는 전거래일보다 3.74% 급락한 59.15달러를 기록했다.

마이크론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마이크론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마이크론이 급락하자 다른 반도체 업체의 주가도 덩달아 하락했다. 이날 반도체 주식 모임인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는 4.6% 급락했다.

이에 따라 기술주 중심인 나스닥 지수는 1.19% 하락 마감했다. 이는 다우 0.18%, S&P500 0.42% 하락보다 낙폭이 더 큰 것이다.

마이크론은 이뿐 아니라 올해 새로운 공장 및 장비에 대한 자본 지출을 줄일 계획이며, 예상 자본 지출은 1년 전보다 크게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인텔도 투자를 줄일 것이라고 발표했었다.

이에 따라 반도체 회사뿐만 아니라 반도체 장비회사의 주가도 급락했다. 대표적인 반도체 장비 업체인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스는 7.6%, 램리서치는 7.9% 각각 급락했다.

반도체 전문가인 산제이 메로트라는 “반도체 수요 약세가 일반 소비자뿐 아니라 데이터 센터, 자동차를 포함한 다른 부분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교롭게도 이날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반도체칩 및 과학법’에 서명하면서 미국 반도체 의 르네상스를 예고하는 날이다.

520억 달러(약 68조) 규모의 부양안을 담은 이 법안은 미국 기업이 국내에서 공장을 더 저렴하게 건설할 수 있도록 하고, 아시아 경쟁업체에 대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