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강남 폭우 속 쓰러진 여성 구조… 소방에 인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남 부근에 폭우가 내린 가운데 경찰이 시민을 구조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뉴스1
서울 강남에 80여년 만에 내린 '물폭탄'으로 강남역 일대가 침수됐다. 폭우가 쏟아진 상황에서 경찰이 가게 앞에 쓰러진 여성을 구조한 사실이 전해졌다.

10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10시30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가게 앞에 쓰러져 마비 증상을 보인 40대 A씨가 경찰에 구조돼 소방에 인계됐다. 평소 빈혈을 앓던 A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에 찬 물을 퍼내다가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인근에서 교통 통제 중이던 논현2파출소는 밤 10시34분쯤 "사람이 쓰러져 몸에 마비가 왔다"는 소방공동대응 요청을 받고 2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다. 경찰은 A씨 기도를 확보하고 30분 동안 전신 마사지를 하며 응급조치를 취한 뒤 A씨를 소방에 인계했다. 폭우로 구급차 도착이 늦어지자 일대 교통을 정리하며 소방과 공조했다.

경찰은 "구급차가 오지 않았더라면 순찰차로 이송하려 했다"며 "시민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폭우 속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8:03 10/04
  • 금 : 1702.00상승 30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