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싼 '중고 럭셔리카' 피하세요"… 강남 물난리에 올 가을 침수차 매물 주의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8~9일 내린 폭우로 서울 강남 일대 고가 차량들이 침수 피해를 입으면서 올 가을 이들 차량이 매물로 등장할 것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다. 사진은 최근 강남에 내린 폭우로 차들이 물에 잠긴 모습. /사진=뉴시스
지난 8~9일 서울 강남 등에 쏟아진 폭우로 고가의 수입차들이 대거 침수됐다. 해당 차들이 정비 등을 거쳐 한 두 달 뒤 중고 매물로 나올 수 있는 만큼 지나치게 싼 가격이라면 세심한 확인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0일 자동차업계와 손해보험협회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기준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등 주요 4개 손보사에 접수된 차 침수 피해 건수는 4072건이며 추정 손해금액만 559억8000만원에 이른다.

이번 폭우는 수입차의 메카로 불리는 강남에 집중, 고가 차량들의 피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 침수 피해를 당한 차주는 피해가 크지 않으면 직접 수리해 계속 이용하지만 수리비가 중고차 가격과 맞먹는 정도로 고액이면 폐차를 선택하기도 한다.

적당한 가격에 중고차 매매상에 넘기며 차를 처분하는 경우도 있다. 수입차와 같이 고가의 차량일수록 폐차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차 가격이 높을수록 중고차 매물로 넘기는 경우가 많다.

중고차업계에 따르면 침수차량이 중고 매매상으로 넘어가면 정비 과정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매물로 나오기까지는 최대 2개월 가량 소요된다. 이번 폭우가 강남에 집중되면서 올 가을에 고급 수입차가 중고차 매물로 대거 등장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침수차는 엔진에 물이 유입되고 차량 전체가 피해를 입어 수리를 해도 원상복구가 어렵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중고차를 구매할 때 해당 매물이 침수차량인지 여부를 정확히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침수차를 구별하려면 ▲안전벨트 끝까지 당겨서 확인 ▲고무몰딩 뜯어보기 ▲조수석 글로브박스 확인 등이 필요하다. 안전벨트의 경우 빗물이 들어가기 쉬운 공간이어서 깨끗이 닦더라도 흙탕물의 흔적이 쉽게 지워지지 않는다. 안전벨트를 끝까지 당기면 흙탕물 잔해 등이 남아 있을 수 있어 침수차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도어측 고무몰딩은 빼기 쉬운 부분이어서 이곳을 뜯어봐도 침수흔적을 알 수 있으며 글로브박스 속에 있는 에어컨필터를 꺼내 안쪽으로 침수여부를 확인하는 방법도 있다. 차 시트를 최대한 뒤로 밀어 아래쪽을 지지하는 부품의 녹슨 흔적, 트렁크 밑에 스패어타이어와 공구의 녹 흔적 등으로도 침수차 확인을 할 수 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5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