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 집중호우 16명 사망·실종…이재민 570명 발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도권과 강원 지역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인적 피해 규모가 늘어나고 있다. 사진은 지난 9일 폭우 피해 이재민을 위해 서울 강남구 구룡중학교 체육관에 구호텐트가 마련된 모습. /사진=뉴시스
중부 지방에 내린 집중호우로 인한 인·물적 피해 규모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은 570명으로 물에 잠긴 주택·상가도 2676동에 달한다. 호우 피해 지역에 대한 조사가 본격화되면 실제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10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잠정 짐계된 인명 피해는 사망 9명, 실종 7명이다. 지난 9일 오후 11시 기준 집계치보다 실종자가 1명 더 늘었다. 추가 실종자는 경기 남양주에서 귀가를 하던 10대 여학생으로 하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집을 떠나 안전한 곳으로 일시 대피한 인원은 724세대 1253명으로 지난 9일 밤 11시 기준 317세대 936명보다 407세대 317명이 추가됐다. 이 중 195세대 234명이 귀가했지만 피해가 심각해 집에 머물 수 없는 경우가 대다수다. 현재 870세대 1473명은 정부와 지자체에서 마련한 주민센터와 학교 체육관, 마을회관, 숙박시설 등 임시주거시설 106개소에 머물고 있다. 34세대 66명은 친인척 집 등으로 거처를 옮겼다.

이재민 수는 398세대 570명으로 밤 사이 70세대 129명이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198세대 205명, 인천 1세대 4명, 경기 199세대 361명이다. 이 중에서는 23세대 50명만이 집으로 돌아갔고 나머지 375세대 520명은 미귀가 상태다.

재해구호협회와 적십자사를 통해 이재민들에게는 천막과 응급·취사구호세트 등 2만1000여점이 제공됐다. 방역물품 1700점, 생수 6480점, 간식 6656점, 쉘터 226동 등이다. 다만 현재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피해 현황을 집계 중이어서 그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국민성금 지원을 위해 재해구호협회 등 모집기관과 협의 중이며 의연물품 모집도 준비하고 있다. 중대본 관계자는 "신속히 피해 상황을 파악해 이재민 구호와 응급복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4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