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만든 맥주 오늘 마신다"… 테라, 3년만에 전주가맥축제 직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이트진로가 전주가맥축제 특별 후원사로 참여한다./사진제공=하이트진로
테라가 전주가맥축제와 3년만에 다시 만난다.

하이트진로는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전주종합경기장 야구장에서 열리는 '2022 전주가맥축제'에 특별 후원사로 참여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은 전주가맥축제는 가게맥주(가맥)이라는 전주의 독특한 음주문화를 살려 기획돼 전주를 대표하는 지역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지역 내 하이트진로 맥주 공장을 활용해 '오늘 생산한 맥주를 오늘 마실 수 있는 맥주 축제'를 표방하며 올해는 당일 생산한 신선한 테라와 함께 전운가맥, 안행광장 등 20여곳의 가맥 안주를 저렴한 가격에 제공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열린 2019년에는 3일간 11만명의 방문객이 참여하면서 맥주 8만병이 완판됐다.

올해는 방문객들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하는 데 중점을 뒀다. 하이트진로와 축제 조직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대비해 철저한 방역지침 하에 축제를 진행한다. 이를 위해 인원제한과 비대면 주문 시스템을 도입했다. 2019년에 비해 30% 축소한 4000석을 마련하고 자리에 앉아 앱(애플리케이션)으로 안주를 주문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입구에는 열감지 카메라를 설치하고 손소독제를 곳곳에 비치하며 진행요원이 취식 때 외에는 마스크를 꼭 쓰도록 독려한다.

하이트진로는 축제 3일간 당일 생산한 테라를 매일 공급한다. 맥주 판매 부스를 '테라 댐'으로 꾸며 볼거리를 갖췄으며 첫날에는 테라 로고를 연출하는 드론쇼를 처음으로 선보인다. 이 외에도 페스티벌 스티커, 타투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포토존을 곳곳에 설치해 축제의 재미를 배가시킬 계획이다.

축제 둘째 날은 '테라 데이' 콘셉트로 관객들과 함께하는 특별 무대를 진행한다. 맥주병 따기 달인, 테라사운드 이벤트 등 관객 이벤트를 시작으로 K-팝 댄스 공연과 DJ 클럽파티, 불꽃놀이 등이 예정됐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3년을 기다려 즐기는 전주가맥축제를 함께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하며 매년 축제가 발전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연희진 toy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23:59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23:59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23:59 10/04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23:59 10/04
  • 금 : 1730.50상승 28.523:59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