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빨리 결혼해♥"… '故최진실 딸' 최준희, 남친에 프러포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진실 딸' 최준희가 남자친구에게 1주년을 맞아 청혼했다. /사진=최준희, 최준희 남자친구 인스타그램
세상을 떠난 배우 최진실 딸 최준희가 남자친구와의 교제 1주년을 축하했다.

최준희의 남자친구는 10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최준희에게 받은 1주년 기념 케이크를 공개했다.

케이크에는 "제발 우리 빨리 결혼하자. 나랑 결혼하면 육아, 가사 노동 다 너가 해야하고 개꿀인 쪽은 나지만 사랑은 손익을 따져가며 하는 게 아님"이라고 적어 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남자친구는 "이것은 분명 결혼이 아닌 가사도우미를 구하는 것이니 제가 하겠다. 사랑한다"고 화답했다.

지난 1년동안 공개 열애를 이어오고 있는 두 사람의 럽스타그램에 네티즌들은 "부럽다", "축하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20.80보합 0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