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연말까지 '수해 차량 특별지원 서비스'… 수리비 등 할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그룹이 연말까지 '수해 차량 특별지원 서비스'에 나선다. 사진은 서울 강남역 일대 도로가 침수돼 차가 물에 잠긴 모습. /사진=뉴시스
현대자동차그룹은 수해 피해를 입은 지역의 고객을 위해 연말까지 '수해 차량 특별지원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수해 차량 특별지원 서비스'는 현대차그룹이 수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매년 실시하고 있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수해 피해 차량 정비 지원은 물론 이재민 피해 복구를 위한 구호 활동, 생필품 지원 등 긴급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차그룹은 수해 피해 차량 입고 시 수리비용을 최대 50% 할인해 고객 부담을 최소화하는 한편 수리 완료 뒤에는 세차 서비스도 무상 지원(자차보험 미가입 고객 대상, 300만원 한도 내 지원)한다.

피해 고객이 수리를 위해 피해 차량을 입고하고 렌터카를 대여할 경우 최장 10일 동안 렌터카 비용의 50%(자차보험 미가입 고객 대상, 법인·영업용·화물차 제외)를 지원한다.

이밖에 수해 지역에 긴급 지원단을 파견해 생수·라면 등 생필품을 지원하고 이동식 세탁차를 투입해 무료 세탁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수해 지역 '긴급 지원 서비스'도 실시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에 진행하는 '수해 차량 특별지원 서비스'가 수해 복구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1.18하락 21.6314:23 12/08
  • 코스닥 : 713.25하락 4.8914:23 12/08
  • 원달러 : 1322.50상승 0.814:2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4:2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4:23 12/08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