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혁, 난적 바심과 재대결… 다이아몬드리그서 정면승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마일 점퍼 우상혁이 타이틀 부담을 내려놓고 다이아몬드리그에서 무타즈 에사 바심과 재대결을 펼친다. 사진은 지난 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다이아몬드리그 출정식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스마일 점퍼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세계 최강 점퍼 무타즈 에사 바심(31·카타르)과 다시 만난다.

우상혁은 오는 11일 오전 2시45분(이하 한국시각)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모나코 대회 남자 높이뛰기에 출전한다.

우상혁은 지난 3일 리그 출정식에서 "그동안 타이틀에 대한 부담과 압박이 컸다"며 "남은 다이아몬드리그는 재밌게 즐기면서 하겠다"고 말했다. 우상혁은 지난달 19일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넘어 한국 최초 은메달을 획득했다. 바심은 2m37을 넘어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번 다이아몬드리그에서 세계 최고 점퍼 바심(카타르)과 재대결한다.

오는 11일 모나코 대회를 마치면 우상혁은 오는 26일 스위스 로잔 대회에도 나선다. 이후 랭킹 포인트가 상위 6위권 이내일 경우 다음달 7일부터 스위스 취리히에서 펼쳐지는 2022 다이아몬드리그 파이널시리즈에 출전할 자격을 얻는다. 현재 다이아몬드 랭킹 포인트 6위인 우상혁은 이변이 없는 한 파이널시리즈 출전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우상혁은 "(다이아몬드리그에서) 뛰는 것 자체가 영광"이라며 "파이널시리즈에 참가하면 뜻깊을 것"이라고 밝혔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3.38상승 47.8910:13 10/04
  • 코스닥 : 689.95상승 17.310:13 10/04
  • 원달러 : 1433.30상승 3.110:13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0:13 10/04
  • 금 : 1702.00상승 3010:13 10/04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