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분 거리, 3시간 전 출발"… 박하선, 남다른 '지각' 방지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박하선이 라디오에 애정을 가진 DJ의 면모를 과시했다. /사진=박하선 인스타그램
배우 박하선이 남다른 DJ 면모를 과시했다.

박하선은 10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평소 25분쯤 걸리는 거리가 어제 집에 돌아올 때도, 오늘 출발 중간 내비게이션 상으로도 또 2시간이 넘길래 3시간 전에 출발했어요! 돌아 돌아 도착!"이라고 전했다. 이어 "지하철은 밤샘 작업으로 모두 정상 운영한다고 하네요. 도로 상황은 뉴스와 밑에 링크를 참고하세요"라고 덧붙였다.

지난 9일 역대급으로 내린 폭우의 여파로 박하선은 라디오 생방송에 지각했다. 이에 "평소보다 일찍 나왔는데 출근길이 2시간이 넘게 걸렸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박하선은 배우 류수영과 결혼해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그는 현재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DJ를 맡고 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0.81하락 29.0311:58 12/02
  • 코스닥 : 734.78하락 5.8211:58 12/02
  • 원달러 : 1298.10하락 1.611:58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1:58 12/02
  • 금 : 1815.20상승 55.311:58 12/02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