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폭우 피해, 기상 이변 맞지만… 최악 염두에 둬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종로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에서 최악을 염두에 두고 대응할 것을 당부했다. 사진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본부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윤 대통령과 관계자들. /사진=장동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중부지방을 강타한 폭우와 관련해 "예상보다 더 최악을 염두에 두고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10일 서울 종로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에서 "분명히 기상 이변인 것은 맞지만 더 이상 이런 기상 이변은 이변이라고 할 수 없다"며 "언제든 최고치를 기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윤 대통령은 "국민의 안전에 대해 국가는 무한책임을 지는 것"이라며 "이점을 모든 공직자께서 꼭 알고 계셔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계속 폭우 예보가 이어지는데 제일 중요한 것은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막는 것"이라며 "내각은 자치단체와 적극 협력해서 복구 상황을 실시간 확인하고 지자체가 필요로 하는 예산과 인력을 신속하게 지원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윤 대통령은 "생활이 어려운 분들, 몸이 불편한 분들이 자연재해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며 "이들이 안전해야 대한민국이 안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피해를 입고도 손을 쓰지 못하는 취약 계층이 없는지 세심하게 살피고 이분들이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잘 살펴달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회의 마무리 발언에서 "모든 공직자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상황을 예측하고 정확한 예상을 근거로 필요한 준비에 만전을 기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거듭 당부했다.

앞서 이날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에는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한 관계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당초 이 회의는 한 총리 주재로 열릴 예정이었으나 연일 중부지방 폭우로 인명·재산피해가 발생한 데 이어 집중호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대통령이 직접 회의를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93상승 1.6418:03 09/29
  • 코스닥 : 675.07상승 1.218:03 09/29
  • 원달러 : 1438.90하락 118:03 09/29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18:03 09/29
  • 금 : 1670.00상승 33.818:03 09/29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