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에디슨모터스, 불공정거래 혐의로 패스트트랙 검찰 이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금감원 본원 전경./사진=머니S
금융감독원이 불공정거래 조사를 통해 지난달 22일 에디슨모터스를 패스트트랙(긴급조치)으로 검찰에 이첩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10일 "지난달 22일 에디슨모터스 등의 불공정거래 혐의에 대해 패스트트랙으로 이첩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수사 기밀성 유지나 투자자 보호 등을 위해 개별 불공정거래 사건에 대한 구체적인 조사내용 등에 대해서는 확인해 드리기 어려운 점을 양해 바란다"고 전했다.

패스트트랙이란 수사당국이 수사 중이거나 도주·증거인멸이 예상되는 등 신속한 조치가 필요한 경우 금융위원회 산하 자본시장조사심의위원회나 증권선물의원회 심의를 생략하고 증선위위원장 결정으로 수사기관에 이첩하는 제도를 말한다.

금감원 측은 "실체가 불분명한 투자조합 세력 등이 다수 상장사를 옮겨가며 위법행위를 지속, 반복하는 경우와 같이 중요 불공정거래 혐의에 대해서는 한국거래소, 금감원 내 관련 부서간 공조를 통해 조사역량을 집중해 신속하게 조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패스트트랙을 통해 신속 이첩하는 등 금융위, 검찰과 긴밀히 협력해 엄정하고 적시성 있게 대응해 나가겠다"며 "아울러 시장 영향력 등을 감안한 중요사건 중심으로 선택과 집중이 이뤄질 수 있도록 조사 프로세스를 개선하는 등 제반 환경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동수사단)은 지난 9일 쌍용차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지만 인수대금 조달에 실패해 합병이 무산된 에디슨모터스와 관계사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 추진 과정에서 대주주가 인위적으로 주가를 띄우고 차익을 실현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8.45하락 12.4913:36 09/27
  • 코스닥 : 687.52하락 4.8513:36 09/27
  • 원달러 : 1428.20하락 3.113:36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3:36 09/27
  • 금 : 1633.40하락 22.213:36 09/27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